티스토리 뷰


학교 가는 날


아침 여덟 시면 첫수업이 시작되기 때문에 일곱 시 반이면 아이들은 등교를 위해 집을 나선다.



일곱시 반, 봄이 가까이왔는데도  어둠이 자리한다.


겨울은 같은 시간이지만 어둠이 한차원 더 짖게 내려 내 마음도 더 안쓰럽다


그래도  불빛을 받으면 반사광을 내뿝는 안전띠(??)가 있어서 한시름놓는다.



야광띠는 


어두운 길을 걸을때면     안전 띠를  착용 해야하는 가를 배운 후 학교에서 받아온 것이다.



입학 전에 아이들 가방에도 반사광이 있는걸 구매하도록 권유를 받았다.

카메라 불빛에 가방도 환하게 반사를 자~~~알 일으키는걸 보면 마음이 한결 놓인다.?!




아이들의 안전을 우선시하는 참교육 

그리고 그 교육을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부모님들과 아이들을 마주하면 기분 참 좋아진다.

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
신고

'Deutsch_leben-삶엿보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독일 웅클  (1) 2017.04.27
조촐한 그릴  (2) 2017.04.13
등교시 착용하는 반사광 안전띠  (3) 2017.03.14
독일 아동 병실 입원  (6) 2017.03.03
독일 자전거 실습 현장  (2) 2016.10.23
여려날을 한곳에  (2) 2013.11.10
댓글
  •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://newghealth.tistory.com 차세대육체적 어두울 때는 정말 유용할 것 같아요. 근데 계속 보다 보니 눈이 좀 아프네요..ㅠ.ㅠ 2017.03.15 04:48 신고
  •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://basteln.tistory.com 스더맘 좋은 지적이네요.
    그런데 제가 착용해 본견해는 보통 회색 스티커를 붙혀둔 것 같고 빛을 받으면 운전자나 기타 다른 분들에게는 눈에 확 띠긴 한데...착용자 본인은 불편함을 크게 느끼지 못하는 편이랄까??!. 빛에 예민한편인 저도 아이들도 그런 불편은 못느꼈어요^^
    2017.03.15 07:14 신고
  •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://deborah.tistory.com Deborah 저의 마음까지도 밝아지게 하는 글인데요. 아이들 모습이 사랑스럽네요 2017.03.20 16:49 신고
댓글쓰기 폼